클럽소개
  • 클럽소개
  • 클럽소개
커뮤니티
  • 가입인사
  • 가입인사
정보마당
  • 보도자료
  • 보도자료
갤러리
  • 회원보기
  • 자유갤러리
클럽운영
  • 공지사항
  • 자유게시판

꿈과희망뉴스
Home > 꿈과 희망찾기 > 꿈과희망뉴스

제목 [] 시간을 되돌릴 수 있다면 등록일 2020.05.23 05:38
글쓴이 최상용 조회/추천 15/0

 

 

시간을 되돌릴 수 있다면




중학교 졸업식이었습니다.
가족들이 잔뜩 와서 축하해주었기 때문에
모든 친구들의 표정이 밝았습니다.
다들 누구랄 것 없이 꽃다발을
들고 있었습니다.

무심코 교문 쪽을 보니,
한복을 곱게 차려입고 꽃다발을 든 채 걸어오는
나이 지긋한 여성분이 보였습니다.
저희 어머니였습니다.

저는 다섯 남매의 막내아들이었습니다.
그래서 부모님의 연세가 다른 친구들의 부모님보다
많으셨습니다.

그런데 어머니는 한복까지 입고 오셨으니...
저는 어딘가로 숨고 싶었습니다.

한참 화장실에 숨어 있다가 나왔더니
어머니는 제 책상 옆에서 기다리고 계시더군요.
저는 꽃다발을 전해주려는 어머니를
반사적으로 피하고 말았습니다.

어머니의 상처 받은 얼굴...
그때는 왜 철없이 그런 행동을 했는지
너무 후회됩니다.

졸업식 꽃다발을 주려는 어머니와
안 받으려는 아들 사이에 한참 실랑이가 있었습니다.
결국 어머니는 꽃다발을 든 채로 집으로 되돌아가셨습니다.
그때 그 쓸쓸했던 뒷모습이 지금도 기억납니다.

어머니가 돌아가실 때까지도
그 일을 제대로 사과 못 했는데...
요즘 저희 자녀들을 볼 때면 그때의 졸업식이
자꾸 생각납니다.





때로는 더 나은 상황의 부모님을 부러워하며
지금의 부모님을 부끄러워하는 철없는
행동을 할 때가 있습니다.

그런데 그거 아시나요?
부모님은 자기 자녀가 잘났든 못났든
절대로 부끄러워하지 않는다는
사실입니다.


# 오늘의 명언
우리가 부모가 됐을 때 비로소 부모가 베푸는 사랑의
고마움이 어떤 것인지 절실히 깨달을 수 있다.
– 헨리 워드 비처 –
글쓴이    비밀번호   
보이는 순서대로 문자를 모두 입력해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