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럽소개
  • 클럽소개
  • 클럽소개
커뮤니티
  • 가입인사
  • 가입인사
정보마당
  • 보도자료
  • 보도자료
갤러리
  • 회원보기
  • 자유갤러리
클럽운영
  • 공지사항
  • 자유게시판

자유게시판

Home > 소통과 나눔 > 회원게시판
제목 [기본] 비목과 6.25 등록일 2015.06.25 07:34
글쓴이 최상용 조회/추천 955/8

 

비목과 6.25

비목

초연이 쓸고 간 깊은 계곡 양지 녘에
비바람 긴 세월로 이름 모를 이름 모를 비목이여
고향 초동 친구 두고 온 하늘가
그리워 마디마디 이끼 되어 맺혔네

궁노루산 울림 달빛 타고 달빛 타고 흐르는 밤
홀로 선 적막감에 울어 지친 울어 지친 비목이여
그 옛날 천진스런 추억은 애달퍼
서러움 알알이 돌이 되어 쌓였네

-----------------------------------------

비목의 작가 한명희는
1939년에 태어난 충북 중원에서 태어났다.
6·25전투가 치열했던
강원도 화천에서 군 생활을 하였다.

이후 작곡가 장길남의 요청으로
비목은 작곡가와 작사가의 마음의 일치가
아픔을 함께 나눈
우리나라의 대표 가곡이 되었다.

작가 한명희는 군 생활 중
남북한 군의 치열했던 격전지 능선에서
개머리판은 거의 썩어가고
총열만 남아있는
카빈총 한 자루를 주워 왔다.

깨끗이 손질하여 옆에 두곤
그 주인공에 대하여 가없이 죽어간 이들의 아픔을
수많은 밤을 지새우며
그들을 향한 공상을 한없이 이어갔다고 한다.

죽이고 죽는 산은 피로 물들었고
총에 맞아 죽어가는 동료들의 신음 소리를 들으면서
그 동료를 방패로 앞에 두고
싸워야 하는 기막힌 전쟁 상황!
이들에게 무덤은 오히려 사치였다.

사회도 모르는 젊은 나이에...
이들은 그렇게 죽어갔다.

세상도 나가보지 못한 이들의 죽음은
부모 형제 동생들의 가슴에 남아
평생을 울면서 살아왔다.
그 고통을 이기고 이기며 살아온 60여년의 세월!

이 시대에 우리나라는 세계정상에 섰다.
하지만 이들의 피눈물을 얼마나 알며 이들의 고통은
어디에서 보상받나?

우리는 이들의 죽음이 헛되지 않게
세계 속에 우리를 우뚝 세워 피워보지도 못하고 죽어간
저들의 고통을 잊게 해드리자.

- 소 천 -

-----------------------------------------

미군이 남긴 6.25 전쟁의 참상들!

아래 사진 모습은 우리의 어머니, 아버지, 할아버지,
할머니의 어린 시절! 생생하고 처참한 6.25 전쟁의
참상입니다!



약 400여구의 시체가 대전 교도소에서 발견 되었다.
북한국이 후퇴하면서 교도소에 수감했던 국군포로,
민간 등을 모두 학살하였던 것이다. 이들은 자신의
무덤을 직접 팠다. 왼쪽의 사람은 종군 기자다.


미군과 영국군, 그리고 우리 국군들의 시신.
합동 매장을 위해 시체를 모아두었다. 장소는 북한
지역 고토리. 1950년 12월 8일


1950년 10월 금봉산의 공산에서 발견된 60여구의
민간인 시체. 이들은 북한군에 의해 타살된 것으로
확인되었다.





어린 소녀가 길가에 앉아 울고 있다.


아주머니와 아이들이 땔감을 찾고 있다


서울의 주거지의 파괴된 모습. 멀리 중앙청이 보인다.


폐허가 된 서울에서 할머니가 쓸만한 물건을 찾고 있다


아이들이 먹을 것을 찾고 있다.
추위를 피하기 위해 작은 불 옆에 있다.


북한군에 의해 대량 학살된 시신 옆에서 오열하고 있다


부상당한 목사님이 전사한 해병들을 위해 기도하고 있다.


처참한 버려진 아이의 모습

- 출처 : 다음, 네이버 6.25전쟁 -

-----------------------------------------

우리 대한민국의
아버지, 어머니, 할아버지, 할머니!
온 마음을 조아려 감사하고 존경합니다!

박인수 - 비목
글쓴이    비밀번호   
보이는 순서대로 문자를 모두 입력해 주세요
* 600자 제한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