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럽소개
  • 클럽소개
  • 클럽소개
커뮤니티
  • 가입인사
  • 가입인사
정보마당
  • 보도자료
  • 보도자료
갤러리
  • 회원보기
  • 자유갤러리
클럽운영
  • 공지사항
  • 자유게시판

자유게시판

Home > 소통과 나눔 > 회원게시판
제목 [기본] 내 삶의 색은 어떤 색일까?(고 장영희 교수 칼럼) 등록일 2021.10.04 13:30
글쓴이 꿈지기 조회/추천 60/0
중요한 것,
귀중한 것    ( 장영희 )

  우리에게는 좋아하는 것이 있고, 중요한 것이 있고, 귀중한 것이 있습니다. 

많은 사람들은 좋아하는 
것을 위해서 삽니다. 
좋아하는 것보다 중요한 것이 있습니다. 
중요한 것을 모르고 좋아하는 것만 하면 불행해 질 수 있습니다. 

어렸을 때는 좋아하는 것을 찾지만, 조금 철이 들면서 중요한 게 있다는 것을 알게 됩니다. 

중요한 것을 위해서 좋아하는 것을 양보 할 수도 있습니다. 

그다음 중요한 것보다 
귀중한 것이 있습니다. 
진짜 귀중한 것은 자기의 목숨을 바칠 만큼 중요한 것입니다. 

그 사람의 가치는 좋아하는 것을 하는가, 
중요한 것을 하는가, 
귀중한 것을 하는가에 달려있습니다. 

진짜 중요하고 귀중한 것을 찾아서 그것을 하십시오. 

위 책의 저자는 불꽃같은 
삶을 살다가 2009년 만 56세를 일기로 세상을 떠난 故 장영희 교수
입니다. 

인터넷에 자주 인용되는 글귀 (내가 살아보니까)는 위 책의 내용중 일부로서 깊은 감명을 주고있어 소개합니다

1952년 생인 그녀는 생후 1년 만에 두 다리를 쓰지 못하는 소아마비에 걸려서 평생 장애인에 대한 차별과 싸워야 했습니다.

입학시험조차 보지 못하게 하는 대학들의 차별의 벽에 막힌 부친이신 故 장왕록 서울대 영문과 명예교수
께서 던진 질문에 서강대 영문학과 학과장 브루닉 신부는 다음과 같이 답변했습니다. 

“무슨 그런 이상한 질문이 있습니까? 시험을 머리로 보는 것이지, 다리로 보나요? 장애인이라고 해서 시험보지 말라는 법이 어디 있습니까?"

이렇게 되서 서강대에서 학사 석사 과정을 마친 그녀에게 국내 대학들은 다시 한번 박사과정 입학 허가를 꺼렸습니다.

그녀는 결국 미국으로 건너가 1985년 뉴욕 주립대학에서 영문학 박사를 취득하였습니다.

그 해 귀국한 그녀는 세상을 떠날 때까지 24년 간 모교인 서강대학교의 영문학과 교수로 재직했습니다. 

안타깝게도 그녀의 시련은 장애인으로서의 생활에 그치지 않았습니다. 

2001년에는 유방암,
2004년에는 척추암이 그녀를 엄습했습니다. 

굳은 의지로 이를 모두 이겨낸 그녀는 2008년 다시 찾아온 간암은 끝내 극복하지 못하고 2009년 5월 생을 마감했습니다. 

독실한 가톨릭 신자인 장영희 교수는 자신을 걱정하는 사람들에게 
"하느님은 다시 일어서는 법을 가르치기 위해 넘어 뜨린다고 나는 믿습니다." 
라는 믿음으로 투병의 와중에도 희망을 버리지 않고 여러권의 책을 냈습니다. 

인터넷에 자주 등장하는 글, “내가 살아보니까”는 2009년 그녀가 병상에서 쓴 마지막 책 “살아온 기적 살아갈 기적”의 한 구절입니다. 

내가 살아보니까 ~
사람들은 남의 삶에 
그다지 관심이 많지 않다.

그래서 남을 쳐다볼  때는 부러워서든, 불쌍해서든
그저 "호기심이나 구경의 차원"을 넘지 않더라. 

내가 살아보니까~ 
정말이지 명품 핸드백을 들고 다니든, 비닐봉지를 들고 다니든 중요한 것은 
그 내용물이더라. 

내가 살아보니까 ~
"남들의 가치 기준에 따라" 내 목표를 세우는 것이 얼마나 어리석고, 
나를 남과 비교하는 것이 얼마나 시간 낭비이며, 
그렇게 함으로써 내 가치를 깍아 내리는 것이 바보 같은 짓인 줄을 알겠더라. 

내가 살아보니까 ~ 
결국 중요한 것은 껍데기가 아니고 알맹이더라. 
겉모습이 아니라 마음이더라. 

예쁘고 잘 생긴 사람은 TV에서 보거나 거리에서 구경하면 되고 내 실속 차리는 것이 더 중요하더라. 

재미있게 공부해서 실력 쌓고, 진지하게 놀아서 경험 쌓고, 진정으로 남에게 덕을 쌓는 것이 결국 내 실속이더라. 

내가 살아보니까 ~
내가 주는 친절과 사랑은 밑지는 적이 없더라. 
소중한 사람을 만나는 것은 한 시간이 걸리고, 그를 사랑하게 되는 것은 하루가 걸리지만 그를 잊어버리는 것은 평생이 걸린다는 말이 있더라. 

내가 살아보니까 ~ 
남의 마음속에 좋은 추억으로 남는 것만큼 보장된 투자는 없더라. 

우리 나이면 왠 만큼은 
살아 본거지? 
이제 우리 나이면 무엇이 소중하고 무엇이 
허망함인지 구분 할 줄 아는 나이... 

진실로 소중한게 무엇인지가 마음 깊이 깨달아지는 나이...

남은 시간동안 서로 서로 보듬어 안아주고, 마음
깊이 위로하며 공감하고,
더불어 같이 지낼 수 있는 
인간의 소중함을 깨우
치고 알아가는 나이...

몸만 안으면 포옹이지만 마음까지 안으면 포용이다. 

운명이란 말을 쓰지 마라.
그 순간 당신 삶의 주인은 운명이 된다. 

행복은 찾아오는 것이 
아니라 찾아가는 것이다.
행복은 스스로 움직이지 
않기 때문이다. 

진정한 사랑은 확인하는 것이 아니라 확신하는 것이다. 
젊음을 이기는 화장품도 없고 세월을 이기는 약도 없다. 

닫힌 마음을 열 수 있는 건 당신뿐이다.
당신 마음의 비밀번
호는 오직 당신만이 알기 때문이다. 

음식은 자기가 뱉은 걸 먹을 수 있지만, 말은 자기
가 뱉은 걸 먹을 수 없다. 

심지가 없으면 불을 밝힐 수 없고, 의지가 없으면 삶을 밝힐 수 없다. 

비올 땐 아쉽고 개일 땐 귀찮다면 그도 당신을 
그렇게 생각할 것입니다.
그것이 우산을 잘 잃어
버리는 진정한 이유입니다.
옮겨봤습니다.

즐거움이 넘치는 복된 주말되시길 소망합니다.
글쓴이    비밀번호   
보이는 순서대로 문자를 모두 입력해 주세요
* 600자 제한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