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럽소개
  • 클럽소개
  • 클럽소개
커뮤니티
  • 가입인사
  • 가입인사
정보마당
  • 보도자료
  • 보도자료
갤러리
  • 회원보기
  • 자유갤러리
클럽운영
  • 공지사항
  • 자유게시판

가입인사

Home > 자료실 > 조직/사회발전
?
제목 [기타] 하찮은 일은 없습니다 등록일 2022.11.16 21:46
글쓴이 꿈지기 조회/추천 7/0

하찮은 일은 없습니다



영국 런던 캔터베리 대성당에 '니콜라이'라는 집사가 있었습니다.
열일곱 살에 성당을 관리하는 성당의 사찰 집사가 되어
평생을 성당 청소와 심부름을 했습니다.

하지만 자기 일이 허드렛일이라고 생각하지 않았고
맡은 일에 헌신하고 최선을 다했습니다.

그가 하는 일 중에는 시간에 맞춰 성당 종탑의
종을 치는 일이 있었습니다.
그는 성당 종을 얼마나 정확하게 쳤던지
런던 시민들은 도리어 자기 시계를 니콜라이
종소리에 맞추었다고 합니다.

그렇게 자신에게 엄격한 모습은 자녀들에게도
영향을 미쳐 그의 두 아들 역시 자기 일에
최선을 다해 노력해서 케임브리지와 옥스퍼드대학의
교수가 되었습니다.

그리고 그가 노환으로 임종을 앞두고 있을 때였습니다.
두 아들은 아버지가 걱정되어 말했습니다.

"아버지, 오늘은 그만 쉬세요."

그 말에 의식이 점점 멀어지던 그가 벌떡 일어났습니다.
가족들이 놀라는 가운데 그는 비틀거리며 종탑으로 갔습니다.
바로 그때가, 그가 평생 성당 종을 쳤던
바로 그 시간이었던 것입니다.

그는 마지막 순간에도 정확한 시간에 종을 치고
종탑 아래에서 세상을 떠났습니다.

이 소식에 감동한 엘리자베스 1세 여왕은
영국 황실의 묘지에 그를 안장해 주었습니다.
그리고 그의 가족들을 귀족으로
대우해 주었습니다.

모든 상가와 시민들은 그날 하루는 일하지 않고
그의 죽음을 애도하였고, 결국 그가 세상을 떠난 날이
공휴일로 되었습니다.

엘리자베스 1세 여왕 때에 수많은 성직자가 죽었으나
왕실의 묘지에 묻히지 못했습니다.
그러나 성당의 종을 성실하게 친 니콜라이는
왕실의 묘지에 묻히는 영광과
자기가 죽은 날이 공휴일이 되는 명예도
함께 얻었습니다.





니콜라이의 직업은 심부름꾼, 종 치기, 청소부였습니다.
하지만 니콜라이는 자신의 의지와 헌신과 노력으로
그 일을 고귀한 것으로 만들어 내었습니다.

자신의 하는 일이 하찮은 것인지
고귀한 것인지는 남이 정해주는 것이 아닙니다.
그렇기 때문에 세상에 하찮은 일은 없습니다.

어떠한 일이든 진심으로 헌신하고 노력한다면
그 일은 세상에서 가장 고귀한 일이
될 수 있습니다.


# 오늘의 명언
신발을 정리하는 일을 맡았다면,
신발 정리는 세계에서 제일 잘할 수 있는 사람이 되어라.
그러면 세상은 당신을 신발 정리만 하는
심부름꾼으로 놔두지 않을 것이다.
- 고바야시 이치조 –
글쓴이    비밀번호   
보이는 순서대로 문자를 모두 입력해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