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럽소개
  • 클럽소개
  • 클럽소개
커뮤니티
  • 가입인사
  • 가입인사
정보마당
  • 보도자료
  • 보도자료
갤러리
  • 회원보기
  • 자유갤러리
클럽운영
  • 공지사항
  • 자유게시판

가입인사

Home > 자료실 > 자기계발/가정화목
?
제목 [가정] 친정엄마 등록일 2019.09.21 04:47
글쓴이 꿈지기 조회/추천 228/0

 

친정엄마

 

 




남편이 운영하는 회사가 결국 부도 처리되었다.
오늘 집으로 법원 집달관이 찾아와 드라마에서만 보던
압류 딱지를 여기저기 붙이고 갔다.
아이들은 창피에서 학교도 못 다니겠다며,
방 안에 틀어박혀 있다.

결혼해서 짧지도 길지도 않은 세월을 사는 동안
힘든 일 참 많았지만, 지금만큼 힘든 적은
크게 없었던 것 같다.

오늘따라 친정엄마 생각만 난다.
그래서 무작정 친정으로 찾아갔다.

"엄마, 나.. 너무 힘들어"

등이라도 토닥이며 위로해줄 줄 알았던 엄마는
부엌에서 냄비 세 개에 물을 채우고
끓이기 시작했다.

그리고는 첫 번째 냄비에는 당근을 넣고,
두 번째 냄비에는 달걀을 넣고,
세 번째 냄비에는 커피를 넣으시는 것이었다.
팔팔 끓어오르기 시작한 세 개의 냄비.

그럻게 아무 말 없이 한참이 지나서야
불을 끄고 엄마는 내게 말하였다.

"이 냄비 속 세 가지는 모두 역경에 처하게 되었다.
끓는 물이 바로 엄청난 역경이었는데 세 가지는
각자 어떻게 대처했을 것 같니?"

가만히 있는 나에게 엄마는 다시 말했다.

"당근은 단단해. 또, 강하고 단호했지.
그런데 끓는 물과 만난 다음 당근은
한없이 부드러워지고 약해졌어.
반면에 달걀은 너무나 연약했단다.
그나마 껍데기가 있었지만, 보호막이 돼주진 못했다.
그래서 달걀은 끓는 물을 견디며 스스로가
단단해지기로 결정했어.
그런데 커피는 다른 것하고 다르게 독특했어.
커피는 끓는 물과 만나자 그 물을
모두 변화시켜 버린 거야."

나는 어느새 눈물이 흐르고 있었다.

"우리 딸, 힘드니?
너는 지금 당근일까, 달걀일까, 커피일까?"

 

      





지금 힘드세요?
그럼 지금부터 자신만의 방식으로
역경을 뛰어넘어 보세요.

따뜻한 하루는 여러분에게 힘이 되고자
대한민국을 감동하게 한 세상의 모든 딸과 엄마를 위한
공감 뮤지컬 '친정엄마'에 초대합니다.

그저 눈물 쥐어짜는 신파가 아닙니다.
즐겁고 유쾌하며 그 안에 절절하게 와 닿는 대사들
어떤 값비싼 어느 공연보다 최고였습니다.
- kul*** -

때로는 너무나 재미나면서..
우리 엄마의 소중함을 더 한번 느끼게 하는 공연이었습니다.
엄마의 소중함을 더욱 느껴서 더 잘해야겠다는 마음...
- js4** -

공연 내내 한참 웃다가 가슴 찡한 눈물도 흘리다가...
너무 여운이 많이 남는 공연 정말 훌륭합니다.
- math*** -

많은 분이 극찬의 관객 후기를 남긴 공연입니다.
뮤지컬 '친정엄마'에 공감 댓글을 남겨주시면
9월 24일 열다섯 분을 선정해서 초대권을
각 2장씩 보내드리겠습니다.

= 초대권 정보 =
일시 : 9월 29일 오후 6시
장소 : 이화여자대학교 삼성홀



# 오늘의 명언
저울의 한쪽 편에 세계를 실어 놓고,
다른 한쪽 편에 어머니를 실어 놓는다면,
세계의 편이 훨씬 가벼울 것이다.
– 랑구랄 –
글쓴이    비밀번호   
보이는 순서대로 문자를 모두 입력해 주세요
* 600자 제한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