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럽소개
  • 클럽소개
  • 클럽소개
커뮤니티
  • 가입인사
  • 가입인사
정보마당
  • 보도자료
  • 보도자료
갤러리
  • 회원보기
  • 자유갤러리
클럽운영
  • 공지사항
  • 자유게시판

가입인사

Home > 자료실 > 자기계발/가정화목
?
제목 [자기개발] 흠 많고 거친 대리석 등록일 2022.03.21 10:10
글쓴이 꿈지기 조회/추천 80/0

흠 많고 거친 대리석



르네상스 시대 이탈리아 최고의 미술가
미켈란젤로와 그의 대표 작품 중
다비드상의 이야기입니다.

미켈란젤로는 어느 날 시의회로부터
다비드상을 조각해달라는 의뢰를 받게 되었고
5.49m의 거대한 다비드상을
완성했습니다.

그런데 사실 이 조각상을 의뢰받은 사람은
미켈란젤로가 처음이 아니었습니다.

그에게 의뢰가 들어오기 40년 전부터
수많은 조각가가 다비드상 제작 의뢰를 받았지만
이를 위해 준비한 거대한 대리석의 결이
좋지 않아 원하는 작품이 나오지 않을 것 같다며
모두 거절을 한 것이었습니다.

몇몇 조각가들은 용기를 내어 시작해봤지만,
오히려 대리석만 망가트렸을 뿐 완성을
하지 못했습니다.

그렇게 주인을 찾지 못한 거대한 대리석은
40년간 방치되며 구석에서 먼지만
쌓였던 것이었습니다.

시간이 흐르고 공화정이 수립되며
독립을 상징하는 다비드상의 제작을 다시 시작했지만
여전히 많은 조각가들은 이를 거부했고
돌고 돌아 당시 26살의 젊은 조각가였던
미켈란젤로까지 의뢰가 왔습니다.

그런데 그는 다른 조각가들과는 달리
이 대리석을 보자 이렇게 말했습니다.

"저 안에 천사를 발견했습니다.
그 천사를 자유롭게 할 때까지 조각하겠습니다."

그렇게 흠 많고 거칠었던 대리석에서
꼬박 3년에 걸쳐 최고의 조각품인 다비드상이
완성되었습니다.





미켈란젤로가 본 것은
결이 나쁜 대리석이 아니라
대리석이 품고 있는 천사를 보았던 것입니다.

조각상은 수백 번 수천 번의
망치질을 거친 후에 비로소 세상에
보여집니다.

우리도 저마다 가지고 있는
내면의 값진 보물을 두드리지 않으면
그저 모난 돌일 뿐입니다.


# 오늘의 명언
끊임없이 떨어지는 물방울이 바위에 구멍을 낸다.
– 루크레티우스 –
글쓴이    비밀번호   
보이는 순서대로 문자를 모두 입력해 주세요
* 600자 제한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