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럽소개
  • 클럽소개
  • 클럽소개
커뮤니티
  • 가입인사
  • 가입인사
정보마당
  • 보도자료
  • 보도자료
갤러리
  • 회원보기
  • 자유갤러리
클럽운영
  • 공지사항
  • 자유게시판

주요행사

Home > 꿈과 희망찾기 > 교육 프로그램소개
제목 [] 트렁크나무 등록일 2019.01.08 21:55
글쓴이 꿈지기 조회/추천 33/0

트렁크나무




환삼덩굴이 서로 몸을 섞자 순간 길이 사라졌다
멈춘 길 위에서
누군가의 몸을 들여다본 적 있었다
화려한 옷을 입고도 외출할 수 없었던
불가해한 숲을 빠져나가려다 마주친
까만 궁금이었다 그때 나무는 깔깔한 털갈이로
변신 중이었다 두텁고 딱딱한 환영 속으로
벌레들이 뚝뚝 끊긴 길을 물고 있었다
나무에서 꽃이 필 때 혹은 질 때 오래된 바람을 만나듯
환삼덩굴은 셀 수 없는 다리를 들어 반겼다
숲의 끝에 기다랗게 죽은 트렁크 하나 놓여 있었다
죽는다는 것은 나이를 내려놓는 것
속에 아무것도 들여놓을 수 없는 것 살아서도
죽어서도 떠날 수 없다는 것 환상은
누워서도 아파서도 사라진 길에 누운 숲의 마중
벌레에게 몸을 내어준 트렁크나무
까맣게 여행 떠날 채비를 하고 있었다


- 문설, 시 '트렁크나무'


죽은 나무의 빈 공간을 트렁크라고 생각한 상상.
죽어서도 무언가를 위해 내어주는 나무.
차곡차곡 시간을 저장하고, 누군가의 길이 되어주는 나무겠지요.
나만을 주섬주섬 챙겨 넣은 욕심을 비워보고 싶은데.
길이 없어진 뒤에야 보이는 또 다른 길이 있을까요.
자연의 섭리가 무섭고 위대합니다. 

사색의향기님(culppy@culppy.org)께서 최상룡님께 드리는 향기메일입니다.
글쓴이    비밀번호   
* 600자 제한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