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럽소개
  • 클럽소개
  • 클럽소개
커뮤니티
  • 가입인사
  • 가입인사
정보마당
  • 보도자료
  • 보도자료
갤러리
  • 회원보기
  • 자유갤러리
클럽운영
  • 공지사항
  • 자유게시판

자유게시판

Home > 소통과 나눔 > 회원게시판
제목 [기본] 알자지라 "한국, 빠르고 쉬운 검사, 스마트폰 활용 감시·동선 파악 교훈" 등록일 2020.03.22 16:36
글쓴이 꿈지기 조회/추천 30/0

 

알자지라 "한국, 빠르고 쉬운 검사, 스마트폰 활용 감시·동선 파악 교훈"

 

알자지라 "한국, 빠르고 쉬운 검사, 스마트폰 활용 감시·동선 파악 교훈"

Photo : YONHAP News

알자지라 방송은 현지시각 19일 '한국의 교훈…빠르고 쉬운 검사, 감시'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한국은 엄격한 봉쇄에 의존하지 않고도 코로나19 발병을 통제할 수 있게 된 것으로 보인다"라고 보도했습니다.

이 방송은 "전 세계 코로나19 사망자가 8천800명을 넘어서는 가운데 각국이 국경을 틀어막고 집에 머무르게 하는 등 확산을 막기 위해 엄격한 봉쇄로 돌아서고 있다"라며 "하지만 한때 중국 다음으로 심각했던 한국에선 일상이 일부 정상으로 돌아가는 것 같다"라고 전했습니다.

이어 "공적 마스크를 사러 약국에서 수십 명이 줄을 서고 재택근무를 하지만 사업활동은 계속되고 관공서가 문을 닫지는 않았다"라며 "더 좋은 점은 한국의 코로나19 치명률이 세계에서 가장 낮은 곳 중 하나라는 점이다"라고 평가했습니다.

그러면서 "한국에서 배울 점은 조기 대처와 신속한 억제다"라며 지난달 중순 '슈퍼 전파자'로 불리는 신천지 신자인 31번 감염자의 등장으로 한국의 감염자가 2주간 180배로 급증했으나 지금은 최고점을 지났을 수 있다는 말도 나온다고 소개했습니다.

알자지라는 집단 감염 사례가 여전한 만큼 한국이 아직 안심할 단계는 아니라는 전문가의 우려와 함께 "그렇지만 한국의 성공적 전염병 통제는 전 세계에서 칭찬받는다"라고 보도했습니다.

특히 중국 과학자들이 1월에서야 코로나19의 염기 서열을 처음 밝혀냈을 때 한국에서는 적어도 4곳의 생명공학 회사가 국내 첫 감염자가 나오기도 전에 정부와 함께 묵묵히 검사 키트를 개발하고 재고를 비축했다는 점을 언급했습니다.

이런 노력 때문에 한국은 확산이 악화일로였을 때 하루에 1만여 명의 의심자를 검사할 수 있었고 승차식 검사(드라이브 스루), 상담 전화 증설도 가능했다고 알자지라는 평가했습니다.

또 한국에서는 스마트폰만 있으면 자기 주변의 감염자 동선을 알 수 있어 감염 우려 장소를 피할 수 있다는 점을 장점으로 들었습니다.

알자지라는 "한국 정부는 위치정보시스템(GPS)을 이용한 스마트폰 앱을 개발해 자가 격리자를 감시하고 그들이 외출하려 할 때면 경고음이 울리도록 했다"라고 전했습니다.

이 방송은 "다른 나라와 달리 한국은 도시 봉쇄나 여행 금지 없이도 전염병 발병을 호전시켰다"라며 "실은 '사회적 거리두기'라는 용어 자체가 바이러스에 대처하는 한국 대통령의 캠페인에서 유래됐다"라고 소개했습니다.

 

 

http://world.kbs.co.kr/service/news_view.htm?lang=k&Seq_Code=350226

 

글쓴이    비밀번호   
보이는 순서대로 문자를 모두 입력해 주세요
* 600자 제한입니다.